메뉴 건너뛰기

명시나라

멀리서 빈다

최성호 2016.08.08 15:27 조회 수 : 653

어딘가 내가 모르는 곳에

보이지 않는 꽃처럼 웃고 있는

너 한 사람으로 하여 세상은

다시 한 번 눈부신 아침이 되고

 

 

어딘가 네가 모르는 곳에

보이지 않는 풀잎처럼 숨 쉬고 있는

나 한 사람으로 하여 세상은

다시 한 번 고요한 저녁이 온다

 

 

가을이다, 부디 아프지 마라

 

 

 

 

- 나태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방문객 최성호 2015.07.23 944
326 좋은 사람 좋은 만남 file 최성호 2018.07.10 1348
325 행복한 그리움 file 최성호 2018.07.10 1486
324 좋은 것 file 최성호 2018.07.10 865
323 그리움이 술이라면 file 최성호 2018.07.10 927
322 그대가 그리운 날 [1] file 최성호 2018.07.10 962
321 그대와 나의 사랑 file 최성호 2018.07.10 771
320 겨울 file 최성호 2017.12.28 1048
319 내가 얼마나 더 외로워져야 file 최성호 2017.12.28 1745
318 사는 이유 file 최성호 2017.12.28 1403
317 그때가 가장 슬프다 file 최성호 2017.12.28 1193
316 오솔길 [1] file 최성호 2017.07.07 528
315 4월의 꿈 file 최성호 2017.03.30 573
314 목마와 숙녀 최성호 2016.09.22 776
313 인생은 나의 것입니다 file 최성호 2016.09.02 911
312 조그만 사랑 노래 최성호 2016.08.08 775
» 멀리서 빈다 최성호 2016.08.08 653
310 사랑한다는 것 최성호 2016.08.08 863
309 한 그리움이 다른 그리움에게 최성호 2016.08.08 763
308 참나무 최성호 2016.08.08 526
307 나무가 말하였네 최성호 2016.08.08 6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