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명시나라

4월의 꿈

최성호 2017.03.30 16:33 조회 수 : 578


sj.jpg

 

 

4월의 꿈 / 이채

 

 

이제 언 것은 없습니다

흐를 것은 흐르고

필 것은 피어나고

살아 있는 모두가

아름다운 빛이 되어

꿈을 꾸는 4월이 왔습니다

 

 

말보다 강한 약속

정직한 계절의 저 꽃들

그리고 무성한 풀과 나무들

어두운 흙속에 자신을 던졌어도

씨앗은 다시 생명으로 깨어났습니다

 

 

하늘이 내려오고 구름이 떠 있는

맑은 샘터에서

목이 마른 사람은 물을 마시고

가슴이 마른 사람은 가슴을 적시어

 

 

누구나 싱그런 4월이 되었으면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5 아름다운 사람 smilechoi 2005.05.11 10678
324 안부 smilechoi 2006.04.23 10066
323 참된 친구 [3] smilechoi 2005.07.23 10030
322 행복 smilechoi 2006.01.17 9780
321 오늘 하루 smilechoi 2005.07.08 9490
320 사람꽃 smilechoi 2006.04.23 9462
319 내일은 있다 smilechoi 2006.04.03 9286
318 사랑 smilechoi 2006.01.17 9262
317 너에게 묻는다 한서연 2007.03.18 9037
316 봄비 smilechoi 2006.04.14 8729
315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smilechoi 2005.04.29 8681
314 윤동주 - 서시 한서연 2007.03.18 8597
313 수평선 [1] smilechoi 2005.05.12 8181
312 넘어져 본 사람은 smilechoi 2006.01.02 7954
311 어린나무에게 smilechoi 2005.05.10 7799
310 나의 하늘은 최성호 2005.04.27 7706
309 해마다 봄이 되면 최성호 2007.02.28 7702
308 생각은 새와 같아서 smilechoi 2006.01.17 7640
307 한서연 2007.03.18 7486
306 꽃은 절망에서 핀다. smilechoi 2005.04.27 7476